본문 바로가기

폭력 반일시위 조치 요구한 겐바 일본에 모든 책임 있다는 양제츠

중앙일보 2012.09.27 00:48 종합 12면 지면보기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중국과 일본의 갈등은 소강상태로 접어들었지만 냉랭한 분위기는 여전하다. 양국이 영유권 문제를 둘러싼 근본적인 해결을 유보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중·일 외교장관이 센카쿠 열도 사태 이후 첫 만남을 가졌지만 별 소득 없이 한 시간 만에 끝났다. 정치권이 문제해결을 미루는 사이 애꿎은 기업들 손실만 늘어나고 있다.


중·일 외무 유엔서 공방전
한 시간 회담 소득없이 끝나

 지지(時事)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양제츠(楊潔<7BEA>) 중국 외교부장과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일본 외상은 25일 밤(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동했다. 이날 회담은 일본 측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일 정부가 센카쿠 열도를 국유화한 이후 악화되고 있는 양국 관계를 추스르자는 게 회담의 목적이었다. 겐바 외상은 중국 내 반일시위 때문에 일본 기업들의 피해가 계속 늘어나는 것에 대해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인정되지 않는다”며 중국 정부의 대응을 요청했다.



 중국은 강경한 입장으로 맞섰다. 양 외교부장은 “일본이 댜오위다오에 대한 국유화를 선언한 것이 문제였다”며 “일본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앞으로도 단호한 조치로 영토 주권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정치권 협상이 평행선을 달리는 사이 양국 기업, 특히 중국에서 활동 중인 일본 기업들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