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심 100% 국산감자 사용, 지방도 줄였죠

중앙일보 2012.09.25 04:00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농심은 100% 국산감자로 만든 ‘수미칩’의 새 광고모델로 가수 수지를 발탁해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 농심]
농심의 감자칩 ‘수미칩’의 홍보문구는 “1년 내내 우리 감자로 더욱 맛있는 수미칩”이다. 풋풋한 이미지를 지닌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 수지를 모델로 앞세운 농심의 수미칩이 스낵시장에서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수미칩은 100% 국산 감자로 만들어 고객 건강은 물론 감자농가 돕기에도 기여하고 있다. 농심 영양연구팀 장영애 팀장은 “감자는 밀, 쌀, 옥수수와 함께 세계 4대 작물”이라며 “특히 감자는 칼로리가 낮고 알카리성 식품이라 웰빙식품으로 재조명받고 있다”고 말했다.



농심의 수미칩 브랜드 이름은 감자의 품종인 수미에서 그대로 따온 것이다. 국내 감자 생산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수미 감자는 편원형의 모양에 연한 노란색을 띤다. 감자 고유의 단맛을 내는 환원당이 일반 감자보다 10배가량 많아 고소한 맛을 내는 게 특징이다. 농심은 2005년 초부터 충남 아산에 생감자 진공칩 라인을 만들어 감자칩 개발에 나섰다. 진공공법으로 감자칩을 만들면 대기압보다 낮은 압력에서 낮은 온도로 튀기는 ‘진공 저온 후라잉 공법’을 이용할 수 있어 일반 감자칩보다 지방 함유량을 20~30%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수미감자는 감자칩으로 만드는 데 결정적인 어려움이 있었다. 환원당이 많아 고온으로 가공하면 특유의 당 성분 때문에 색깔이 누런 갈색으로 바뀌는 갈변현상이 나타난다. 감자칩 원료로 많이 사용되는 ‘대서’나 ‘두백’ 등의 품종이 개발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였다. 농심은 이 난관을 돌파하기 위해 진공상태서 저온으로 튀기는 기술을 개발했다. 그 결과 수미감자 본래의 노란색을 띠면서도 먹음직스러운 칩을 만들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또 하나의 난관에 봉착했다. 국내 기후의 특성상 감자는 6~11월에 주로 생산된다. 그래서 농심은 감자 수확시기에 맞춰 전국에서 약 2만t을 미리 수매한 뒤 저온에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감자가 생산되지 않는 12~5월에도 저장된 감자로 햇감자에 버금가는 수미칩을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농심 마케팅팀의 김현정 전무는 “수미칩은 농심이 갖가지 난관을 기술로 돌파한 끝에 탄생시킨 제품”이라며 “한 해 2만t 이상의 감자를 소비해 감자농가의 안정적인 소득향상에도 한몫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