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티김쇼' 29일 밤 10시 첫 방송…가요계 역정 총정리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20 18:28
사진=JTBC 제공


가요계의 전설 패티김이 JTBC에서 방송 활동의 마지막 무대를 마련한다.



패티김은 9월 29일부터 방송되는 JTBC 특별 기획 ‘패티김 쇼’를 통해 54년간의 가요계 역정을 총정리한다.



총 16회로 기획된 ‘패티김 이별 콘서트’는 은퇴를 선언한 패티김이 방송을 통해 팬들을 만나는 마지막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다.



패티김이 지상파가 아닌 JTBC를 자신의 마지막 무대로 선택한 것은 46년 전 진행했던 ‘패티김 쇼’의 인연 때문. 패티김은 지난 1966년 당시 TBC에서 ‘패티김 쇼’라는 일일 음악 쇼를 진행한 바 있다. 현재까지 한국 방송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전면에 걸고 매일 노래하는 무대를 가졌던 가수는 패티김이 유일하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패티김 쇼’는 노래와 이야기가 한데 어우러진 음악 토크쇼. 패티김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금껏 만나고 싶었지만 인연이 닿지 않았던 사람들을 모두 만나 보고 싶다”는 야심을 드러낸 바 있다. 그 대상은 한류스타에서 런던 올림픽 메달리스트까지,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 성공의 주역들이 될 전망이다.



패티김은 또 이 무대가 자신의 젊은 날을 기억하는 세대의 전유물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따라서 ‘패티김 쇼’에는 국민 가수급의 동료들에서 현재 가장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아이돌까지 한국 가요사에 명멸했던 수많은 가수들이 함께 출연한다. 말하자면 한국 가요사를 넘어 명실공히 노래를 통해 정리하는 한국 현대사가 될 전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