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교통사고 발생지…2위는 '교보타워 교차로', 1위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20 15:04
지난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서울 종로구 숭인동 신설동교차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도로교통공단이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에게 제출한 '2011년 교통사고 다발지역 20개소' 자료에 따르면 신설동교차로에서는 작년 한 해 교통사고가 59건 발생했고 90명의 사상자가 났다.



신설동교차로에 이어 교통사고 최다 발생 지역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교보타워 교차로(58건, 사상자 100명), 성북구 하월곡동 월암교(53건, 사상자 81명) 강남구 역삼동 영동전화국 교차로(51건, 사상자 80명) 순이었다.



교통사고 최다 발생 상위 20곳 중 19위까지가 서울로 집계됐다. 유일한 지방인 20위는 광주광역시 서구 광천동 기아자동차사거리(41건, 사상자 92명)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는 22만1711건으로 전년보다 5167건 감소했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 대비 276명 줄어든 5229명, 부상자는 1만 1067명 감소한 34만 1391명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