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김근태 의원 1심서 당선 무효형

중앙일보 2012.09.20 01:47 종합 10면 지면보기
대전지법 논산지원은 19일 4·11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에게 금품을 제공하고 자서전을 돌린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새누리당 김근태(충남 부여-청양) 의원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이 형이 확정되면 김 의원은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선고받으면 당선 무효가 된다’는 선거법에 따라 의원직을 잃게 된다. 김 의원은 항소하기로 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