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부터 대구서 사진비엔날레 국내외 사진가 200여 명 참여

중앙일보 2012.09.20 00:57 종합 29면 지면보기
사진예술의 현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제4회 대구사진비엔날레가 20일부터 10월 28일까지 한 달 여간 열린다. ‘사진다움!’을 주제로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예술발전소(구 KT&G), 봉산문화회관 등지에서 작품을 접할 수 있다.



 영국 국립미디어미술관 큐레이터 출신의 샬롯 코튼이 기획한 주제전 ‘사진은 마술이다’를 비롯한 다양한 전시가 열린다. 다니엘 고든(미국), 고야마 다이스케(일본), 아더 오우(대만), 김도균 등 사진가 200여 명이 참여한다. 사진 지망생들의 작품에 대해 전문가들이 조언하는 포트폴리오 리뷰(21∼22일) 등의 부대행사도 있다. 전시관 별 입장료 성인 5000원, 청소년 4000원. 053-655-4789.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