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필승법칙 때문에 문재인 후보 되자마자…

중앙일보 2012.09.19 01:52 종합 4면 지면보기
1987년 6월 민주화 이후 치러진 역대 대선에선 필승의 법칙이 하나 있다. 여권이든, 야권이든 단일화에 성공한 후보는 승리하고, 분열하면 진다는 법칙이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본선 후보로 선출되자마자 ‘공동정부-책임총리’ 카드로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의 단일화를 최대 선거전략으로 삼은 건 이 때문이다.


문·안 단일화로 ‘어게인 2002년’ 박근혜 측 대통합 카드로 응수

87년 대선 이후 후보 분열 땐 필패

새누리 “선거 코앞 쇼 … 효과 반감”

 단 한 번의 예외가 2007년 12월의 17대 대선이었다.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의 이명박 후보와 같은 보수진영의 이회창(무소속) 후보가 함께 출마했다. 이회창 후보가 356만 표(15.1%)를 얻은 상황에서도 이명박 후보는 2위 정동영 후보를 역대 대선 최대 격차인 531만 표 차로 눌렀다.



 단일화 법칙은 민주화 이후 첫 선거인 87년 12월 대선에서부터 만들어졌다. 당시 대선은 민주화 항쟁과 군부독재 정권교체라는 국민적 열망 아래 치러졌지만, 김영삼-김대중 후보가 단일화 협상 결렬 뒤 각각 독자 출마했다가 실패했다. 여당(민주정의당) 노태우 후보는 ‘4자 필승론’이란 전략대로 역대 대통령 최저 득표율인 36.6%를 얻고도 김영삼(28.0%), 김대중(27.0%) 후보를 꺾었다.



 92년 대선에선 민정당·통일민주당·공화당 등 3당 합당으로 ‘보수대연합’을 이룬 민주자유당의 김영삼 후보가 193만 표 차로, 97년 대선을 앞두고선 자민련 김종필 총재와 ‘DJP연합’을 이룬 국민회의 김대중 후보가 39만 표 차로 승리했다.



 이어진 2002년 대선 20여 일 앞인 11월 25일 새천년민주당 노무현 후보는 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와 단일화로 한나라당의 이회창 대세론을 무너뜨렸다. 민주통합당이 안철수 원장과 단일화를 이루면서 대통령 후보도 차지하는 ‘2002년 모델의 부활’을 목표로 삼은 건 ‘박근혜 대세론’을 무너뜨릴 유일한 방안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이에 맞서 새누리당은 대선기획단 차원에서 “영·호남 화합, 보수-진보 이념대립 종식과 같은 빅카드로 야권 단일화 효과를 차단하겠다”며 전략 마련에 착수했다. 대선기획단의 한 관계자는 “국민들이 대선 코앞의 단일화 쇼를 이미 한 번 경험했기 때문에 안-문 단일화 이벤트 시간이 길수록 효과도 반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