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돈 공천’ 현영희 의원 불구속 기소키로

중앙일보 2012.09.17 01:19 종합 18면 지면보기
현영희
새누리당 돈 공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공안부(부장 이태승)는 16일 무소속 현영희(61·여·비례대표)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새누리당 윤영석(48·경남 양산) 의원도 함께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 의원은 4·11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15일 “당 공천심사위원들에게 부탁해 지역구(부산 해운대-기장을) 공천을 받을 수 있게 해 달라”며 조기문(48·구속기소) 전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3억원을 건넨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2일 현 의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7일 “3억원 제공 혐의가 소명되지 않았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윤영석 의원을 지난 14일에 이어 두 번째로 소환조사했다. 윤 의원은 지난 2월 22일 부산 동래의 한 커피숍에서 조씨를 만나 4·11 총선 공천 등 선거 총괄기획을 해 주는 대가로 3억원을 제공키로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 의원은 검찰에서 “조씨를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금품제공을 약속한 사실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조씨의 자백과 함께 약속이 있었음을 입증하는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