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여직원들 육아휴직 1년 무조건 가라”

중앙일보 2012.09.17 00:41 경제 6면 지면보기
앞으로 롯데그룹 여직원들은 3개월 출산 휴가에 1년 육아휴직을 덧붙여 한꺼번에 15개월을 쉬면서 출산·육아에 전념할 수 있게 된다. 롯데는 출산휴가가 끝나면 자동으로 1년 육아휴직을 가는 제도를 17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수한 여성 인력을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육아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는 신동빈(57·사진) 회장의 방침에 따른 것이다. 신 회장은 최근 육아휴직 이용 관련 보고를 받던 중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여성인재 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특히 여직원들이 출산과 육아에 구애받지 않고 일할 수 있게 지원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신동빈 회장 “여성 인재 육성 필요”

 정규직뿐 아니라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직원까지 대상이다. 육아휴직을 마친 뒤에는 복직을 보장한다.



 육아휴직을 가지 않으려면 별도의 승인을 받아야 하도록 했다. ‘무조건 다 가라’는 의미다. 회사나 상사의 눈치가 보여 제대로 육아휴직을 쓰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자는 것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여성 근로자 중 육아휴직 이용자는 62%였다. 롯데그룹 여직원 중 이용자는 68%였다. 그러나 이 수치는 ‘1년 이내의 육아휴직을 이용한 근로자 비율’로, 법에서 보장한 1년을 전부 사용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이런 현실을 바꿔 ‘출산 여직원은 100% 1년 육아휴직을 하게 한다’는 게 롯데의 목표다.



 롯데는 또 내년에 출산·육아 휴직 중인 여직원을 위해 인터넷 재택 학습 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했다. 출산과 육아휴직으로 1년 넘게 직장과 떨어져 있던 직원들이 복귀에 두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하고, 또 빠른 시간 안에 업무에 적응할 수 있게 돕기 위한 것이다. 롯데그룹 정책본부 이창원 상무는 “산모끼리 출산과 육아·직무 정보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는 사이버 공간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2개월 분량의 출산 축하 분유를 선물하기로 했다. 현재 계열사별로 지급하고 있는 출산 축하 선물이나 장려금과는 별도로 그룹이 추가로 지급하는 것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