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삭히고 끓이고 … 정성 품은 찰보리식혜

중앙일보 2012.09.12 03:10 부동산 및 광고특집 10면 지면보기
찰보리쌀 식혜와 과자
식혜는 식후에 먹으면 소화를 촉진시켜 준다.



그러나 엿기름 물을 우려 내고, 밥을 넣어 삭히고, 다시 설탕·생강 등을 넣고 끓이는 데 오랜 시간과 정성이 필요하다.



 영광군 ㈜새암푸드먼트의 식혜는 다른 공장 생산 식혜와 달리 옛날 어머니가 만들던 맛이 난다. 제대로 엿기름 물을 우려내고 솥에서 끓이는 등 전통 방법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또 흰 쌀밥 대신 건강에 좋은 찰보리쌀 밥을 넣고, 너무 달지도 않다. 가격은 1500mL짜리 2500원, 500mL짜리 1500원. 시중 가격보다 각각 1000원, 500원이 싸다. 냉동 보관한 것을 원하는 만큼 스티로폼 상자에 넣어 배달해 준다.



 찰보리쌀과 쌀을 튀겨 함께 압착한 과자도 판다. 설탕 대신 몸에 좋은 자이로 과당과 스테비아를 사용해 적당히 달다. 10개가 든 60g 봉지 1500원. 전화: 061-351-8101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