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퇴우이선생진적첩’ 고미술 최고가 34억 경매

중앙일보 2012.09.12 01:15 종합 20면 지면보기
11일 34억원에 낙찰된 서화첩 ‘퇴우이선생진적첩’에 실린 정선의 ‘계상정거도’. 1000원짜리 지폐 뒷면에 실린 그림이다. [사진 K옥션]


서화첩 ‘퇴우이선생진적첩’(退尤二先生眞蹟帖·이하 진적첩)이 11일 34억원에 팔렸다. 한국 고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이다. 미술품 경매사 K옥션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사옥에서 이날 오후 연 경매에서다.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해 3월 낙찰된 ‘백자청화운룡문호(白磁靑畵雲龍文壺)’의 18억원이다.

1000원 지폐 뒷면 그림 포함



 ‘진적첩’은 1000원짜리 지폐 뒷면 도안으로도 알려진 겸재(謙齋) 정선의 ‘계상정거도(溪上靜居圖·1746)’가 들어 있는 14면의 서화첩이다. 진적첩은 또한 보물 제585호로 미술품 경매에 국가 지정문화재가 출품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K옥션은 “‘진적첩’ 경매는 26억원부터 시작해 5000만원 단위로 가격이 올라갔는데 현장 및 전화 응찰자 세 명이 15차례 경합한 끝에 34억원을 제시한 익명의 전화 응찰자에게 돌아갔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