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박2일 농촌체험비가 300만원

중앙일보 2012.09.12 01:09 종합 22면 지면보기
참가비가 최고 300만원인 농촌체험 상품이 나왔다. ‘산삼’을 테마로 한 이 체험 상품은 5만∼6만원(1박2일 기준)인 일반 농촌체험 프로그램보다 50배 정도 비싸다.


직접 캔 산양삼 제공

강릉 대기리서 도전

 백두대간 해발 700m 고원지대에 위치한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대기리 마을은 농촌 컨설팅 전문 회사인 ㈜호현에프엔씨와 공동으로 ‘하늘 아래 첫 동네 가을 명품 힐링체험’을 연다. 행사는 다음 달 6, 7일 1박2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3인 가족 기준으로 150만원이다. 어른 2명에게는 10년 이상 자란 것을, 어린이에게는 그 이하의 것 등 3뿌리의 산양삼(장뇌)을 제공하는 조건이다. 가족 1인(성인 기준) 추가 시 36만원을 더 부담해야 한다.



 여기에 산삼 서비스를 추가하면 프로그램 가격은 300만원으로 뛴다. 20년 정도 된 산삼 1뿌리가 포함된 값이다. 마을 관계자는 “산삼의 경우 가격 산정이 어렵지만 20년 된 경우 1뿌리에 200만원, 10년 된 산양삼은 1뿌리에 30만원을 호가해 상품 가격이 비싸다”고 밝혔다. 이 마을에서는 올해 여름 1박2일 일정의 6만원짜리 일반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당시는 산양삼 등이 제공되지 않은 단순 체험이었다.



 프로그램은 산양삼을 캐고 시식하는 것과 함께 숲 해설가와 함께하는 숲 탐방, 숲 속 작은 음악회, 숲 속에서 별자리 찾기, 고원지대인 안반데기 마을 보기 등으로 구성됐다. 곧 수확이 시작되는 송이버섯을 맛볼 수 있고 능이백숙, 곤드레나물밥, 멋과 맛이 있는 산채정식 등 건강 밥상도 제공된다.



 대기리가 이 같은 고가의 체험 상품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9년 산양삼을 테마로 가족당 100만원짜리 웰빙체험 상품을 5가족에게 판매했다. 이번 체험 상품은 10가족 한정으로 일부는 공동 기획한 회사 측이 이벤트로 소화할 계획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