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광렬 집, "백화점 명품관 같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11 10:44
































 배우 전광렬이 집을 공개했다. 마치 백화점 명품관 같은 집이었다.



전광렬 아내 박수진씨는 11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 집을 소개했다.



박수진씨는 "난 깔끔한 걸 좋아하지만 남편은 사람 냄새 나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꽃·나무 등을 직접 사와서 심었다"고 설명했다. 천장에는 고급 샹들리에가 걸려있었다. 가구는 앤티크 스타일이었다. 빈티지 전축도 눈에 띄었다. 이집트 물담배·빈티지 전축·벽돌만한 양초 등의 소품도 눈에 띄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SBS '좋은 아침'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