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남측 수해지원 수용 … “물품·수량 알려달라”

중앙일보 2012.09.11 01:50 종합 1면 지면보기
북한이 우리 정부의 수해 지원 제의를 수용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북한이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우리 측에 ‘대북 지원 물품과 수량을 알려달라’는 회신을 보내왔다”며 “구체적인 사항은 앞으로 남북 간 문서교환 방식 등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의 의사를 들어본 뒤 지원 품목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북측의 수용 의사 표명은 지난 3일 우리가 비공개로 대북 지원을 제안한 지 일주일 만에 나왔다.



 남북한은 지난해 북한에 수해가 일어났을 때 대북 지원 문제를 협의했으나 지원 품목을 둘러싼 이견으로 불발됐다. 당시 북측은 “쌀과 시멘트를 통 크게 지원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정부는 군사용으로 전용할 우려가 있다며 난색을 표했다. 대신 영유아용 영양식과 라면·초코파이 등 50억원 규모의 물품을 제안했지만, 북한은 거부했다. 북한은 “지난해 같은 일은 안 된다”며 올해는 자기들 요구대로 품목을 정하겠다는 뜻을 전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9일 베이징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지역 적십자회의에 참석했던 유중근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 북한이 22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수해 상황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