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영석 의원 집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2.09.11 01:02 종합 18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돈 공천 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이 지난 7일 윤영석(48) 새누리당 의원의 경남 양산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윤 의원이 4·11 총선과 관련해 조기문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3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


조기문에 3억 제공 약속 혐의

 부산지검 공안부(부장 이태승)는 지난 7일 윤 의원의 경남 양산시 중부동 자택과 사무실, 서울 주거지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사무실 등에서 컴퓨터와 4·11 총선 서류 등 관련 자료를 압수해 정밀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윤 의원은 4·11 총선을 앞둔 2월 22일 밤 부산 동래구의 한 커피숍에서 조씨를 만나 공천 등 선거를 도와달라고 부탁하고, 조씨가 총괄기획을 맡아주는 대가로 3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윤 의원이 실제로 조씨에게 돈을 건넸는지, 조씨가 새누리당 관계자를 상대로 로비 등을 했는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윤 의원이 4·11 총선의 선거운동과 관련해 위법한 행위를 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금품이 오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총선 관련 고발 또는 수사 의뢰 대상이 아니었다. 검찰은 구속기소된 조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씨가 윤 의원으로부터 공천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기로 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정치권에 아는 사람이 많으니 공천을 받게 해 주겠다”며 윤 의원에게 먼저 접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선거 조언을 구하기 위해 조씨를 두 차례 정도 만나기는 했지만 공천 대가로 금품 제공을 약속하거나 실제로 전달한 적은 없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위성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