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펜과 펜의 만남’ 김영택 특별전

중앙일보 2012.09.11 00:34 종합 25면 지면보기
본지에 연재 중인 김영택 화백의 펜화 ‘콜로세움’.
가는 선만으로 전세계 건축물을 복원한다. 펜화작가 김영택(67) 화백이 국제펜(PEN)대회가 열리는 경주에서 ‘펜화에 담긴 세계건축문화재’란 주제로 특별 전시회를 연다. 지난 20년 동안 고증을 거쳐 그린 세계문화유산 250여 점 중 대표작 105점을 추렸다. 불국사·다보탑 등 한국 건축물 80여 점과 콜로세움·런던 브리지 등 세계건축물 20여 점이다. 숭례문·경복궁 서십자각·덕수궁 대안문 등 현존하지 않은 건축물 40여 점도 옛 사진이나 그림 등의 자료를 보고 복원해냈다.



 김 화백은 1994년 과거 유럽의 펜화를 보고 감명을 받아 펜화에 도전했다. 사실상 펜화는 19세기 중반 카메라가 발명되면서 그 명맥이 끊겼다. 김 화백은 “펜화는 사진과 달리 예술적으로 가치가 있고, 선의 굵기 조절이 가능해 사람의 손맛이 느껴진다. 한국 건축물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선 서양인에게 익숙한 펜화가 적합하다”고 말했다.



 김 화백은 사진보다 더 사실적으로 건축물을 표현하기 위해 ‘인간시각원근법’을 개발하기도 했다. 인간의 눈이 사진의 원근법과 달리 먼 곳의 사물을 망원렌즈처럼 확대해서 보고, 중요한 사물은 크게 기억하는 특징을 그림에 녹인 것이다. 해남 미황사·금강산 신계사·진천 보탑사 목탑 등을 이 방식으로 그렸다.



 그는 “내년에 일본 도쿄 긴자 미스코시 백화점 초대전을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앵마르 갤러리 초대전 등을 열 예정이다. 이번 펜대회에서 한국 펜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싶다”고 했다. 23일까지 경주 예술의전당 4층 대전시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