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급 180만원 박과장,3개월만에 적자탈출 비결

중앙일보 2012.09.11 00:02 경제 8면 지면보기
서울 은평구에 사는 박모(38)씨는 월급이 180만원인데 매달 236만원을 쓴다. 두 자녀의 어린이보험 등을 포함해 보험료로만 90만원이 나간다. 연 11.4% 금리의 마이너스 대출 800만원을 포함해 대출 잔액 1300만원을 고려할 때 과한 수준이다. 하지만 정작 박씨는 뭐가 문제인지 잘 모른다. 그저 불안한 미래에 대비하려고 주변에서 좋다고 권하는 보험에 가입하고 돈이 부족할 때마다 쉽게 빌릴 수 있는 마이너스 대출을 이용했을 뿐이다. 보험료를 29만원으로 줄이는 등 재무설계를 다시 했더니 박씨 지출은 180만원까지 줄었다.


한국 FP협회, 저소득층 1000가구 재무설계 해보니

금융회사가 상품 판매를 목적으로 한 재무설계 서비스를 우후죽순처럼 내놓은 탓인지 ‘재무설계=재테크’라는 인식이 많다. 그러나 소득보다 지출이 더 많은 저소득층이야말로 재무설계가 꼭 필요한 계층이다. 고액 자산가나 중산층보다 재무설계 상담 후 효과는 더 즉각적이고 크다. 한국 FP협회가 2009~2010년 서울시와 함께 저소득층 1000가구를 대상으로 한 상담 결과가 이를 잘 보여준다. FP협회가 이 중 251가구의 현금흐름을 분석한 결과 3개월 만에 지출은 크게 줄고 줄어든 지출만큼 저축이 늘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도재무설계가 2008년 보건복지부와 함께 과다 부채에 시달리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부채클리닉 서비스를 실시한 결과에서도 월평균 대출상환자금은 109만원에서 64만원, 소비는 138만원에서 121만원으로 크게 줄었다. 이렇게 극적인 효과를 볼 수 있었던 데는 저소득층 가계의 근본적 문제가 저소득 자체뿐 아니라 잘못된 생활습관에서 기인했기 때문이다. 습관을 바꿔줬더니 재무상태까지 덩달아 좋아졌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공통으로 크게 다섯 가지 문제를 꼽는다. 첫째, 소득보다 더 지출한다. 둘째, 불안감에 무분별하게 보험에 많이 가입한다. 셋째, 금융상품 지식이 없다. 넷째, 습관적으로 고금리 소액대출을 한다. 다섯째, 조급증에서 오는 한탕주의 투자를 한다. 거꾸로 말해, 이 다섯 가지 습관을 고치는 게 저소득층 재무설계의 기본 방향이다.



 조철호 에이플러스에셋 국제공인재무설계사(CFP)는 “저소득층은 소득은 적은 데도 지출을 줄이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버는 게 적으니 소득보다 더 많이 쓸 수밖에 없다며 과다한 지출을 당연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소득이 적은데도 사교육비 등에 과도하게 많은 돈을 쓰는 것도 이런 생각이 깔려 있기 때문이다.



 또 미래 불안감이 크기 때문에 보험을 과도하게 가입하는 경우가 많다. 보험설계사가 권하기만 하면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필요 없는 보장보험까지 가입한다. 금융정보 부족은 저소득층이 직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 중 하나다. 서울 중구에 사는 김모(42)씨는 각기 다른 은행에 가입한 청약저축통장이 3개나 됐다. 권유받을 때마다 중복 가입한 것이다. 박현숙 대한생명 CFP는 “몇 년 전 ‘(일반 수시입출금 통장보다 고금리인) CMA통장을 알게 된 것만으로도 만족스럽다’던 저소득층 상담자가 기억난다”며 “당시 크게 유행하던 그 흔한 CMA통장도 모르는 사람이 많다는 데 놀랐다”고 말했다.



 습관적인 고금리 소액대출도 저소득층이 안고 있는 큰 문제다. 고금리라 가급적 자제해야 할 현금서비스 등 고금리 소액대출을 저소득층은 습관적으로 한다. 고금리 대출이 반복되면서 대출상환 부담은 점점 늘어나 결국 빚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 대출 리모델링이 중요한 것도 이런 이유다. 전문가들은 하루라도 빨리 초고금리 사채를 우선 상환하고 카드론→신용카드 현금서비스→마이너스 통장 순으로 대출을 갈아탈 것을 권한다.



 조급증은 저소득층이 맞닥뜨리는 또 하나의 적이다. 소득이 적을수록 ‘대박’을 꿈꾼다. 그러나 여윳돈이 없는 상태에서 원금을 잃으면 타격이 크기 때문에 고위험 투자는 자제해야 한다. 이근혁 부자마인드연구소장(CFP)은 “저소득층에게 주식 투자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저축을 권했다. 그는 또 “저축을 시작했으면 무슨 일이 있어도 만기까지 유지하고 당초 정했던 용도 외에는 만기 후 목돈을 쓰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