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병헌 "김태희와의 사탕키스, 나조차도 차마…"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10 09:55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배우 이병헌이 과거 드라마 속 김태희와의 사탕키스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이병헌은 9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과거 KBS 2TV 드라마 '아이리스'에서 연출한 김태희와의 사탕 키스 장면에 대해 털어놓았다. 그는 "나도 화면을 통해 내 모습을 못 보겠다"고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김구라 등 많은 스타들이 패러디한 사탕키스 장면도 차마 볼 수가 없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이날 이병헌은 새 영화 '광해'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한 뒷이야기도 털어놓았다. 그는 "수염 분장이 힘들었다"며 "밥 먹을 때 수염이 딸려 입에 들어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스타라는 호칭에 대해 "자꾸 월드스타라 하지 말아달라. 어색하다"고 겸손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원호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