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무로 아웃사이더 김기덕, 베니스를 거머쥐다

중앙일보 2012.09.10 01:32 종합 1면 지면보기
충무로의 아웃사이더 김기덕(52) 감독이 일을 냈다. 신작 ‘피에타’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감독 중 베니스·칸·베를린 등 세계 3대 영화제를 통틀어 최고상을 수상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중졸 학력에 영화를 혼자 공부한 그가 한국 영화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