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판도 흔들 5대 변수

중앙일보 2012.09.10 01:21 종합 4면 지면보기
올해 대선은 막판까지 승부를 점치기 힘들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2007년 8월 한나라당 경선에서 이명박 후보가 선출된 뒤처럼 일방적인 구도가 절대 아니다. 크고 작은 변수에도 대선판 전체가 출렁일 가능성이 크다.


① 안철수 ② 단일화 ③ 네거티브 ④ 당일 투표율 ⑤ 대북·대일관계

 현재 가장 큰 변수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출마 여부다. 정치권은 출마를 기정사실화하고 있지만, 본인은 여전히 “국민의견 수렴 중”이란다. 민주통합당의 한 관계자는 “여론은 그동안 ‘출마 가능성’을 전제로 반응했던 것인데, 실제 안 원장 출마가 현실이 될 때 어떤 화학반응이 나타날지 예측 불가”라고 말했다.



 현재로선 대선 90일 전(D-90)이자 추석을 일주일쯤 앞둔 20일 전후로 안 원장이 출마선언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변 인사들은 전한다. 출마 ‘변수’가 ‘상수’(常數)로 바뀌면 다음은 민주당 후보와의 단일화가 변수로 떠오른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안철수 원장, 그리고 민주당 후보가 붙는 3자 구도에선 박 후보의 승리 가능성이 높다. 양자구도가 돼야 ‘51대 49’ 싸움이 가능하다는 게 야권의 일반적 분석이다.



 문제는 단일화의 방법이다. 안 원장과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클 경우 후보 간 담판으로 전격 단일화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양측은 공동정부 구성에 합의할 공산도 있다. 담판을 통한 단일화는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박원순 후보와 안 원장 간 협상 모델이 있다. 2002년 노무현·정몽준 후보 단일화처럼 지지율 격차가 크지 않을 경우 여론조사를 채택할 수 있다.



 단일화 이후 여야 후보 1대1 대결에선 네거티브 공방이 어느 때보다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 검증론의 표적은 안 원장을 향할 가능성이 크다. 이미 지난 6일 안철수 원장 측 금태섭 변호사와 박근혜 후보 측 정준길 전 공보위원이 ‘불출마 협박설’을 놓고 예고편을 보여줬다.



 네거티브의 파괴력이 얼마나 클지는 미지수다. 룸살롱, 딱지 등 안 원장을 겨냥한 잇단 검증 공세가 시도됐지만 지지율 변화폭이 크지는 않은 상황이다. 윤종빈(정치외교학) 명지대 교수는 “과거 행적을 따지는 네거티브보다 정책 비전과 역량을 점검하는 미래지향적 후보 검증이 호소력을 얻을 수 있다”고 했다.



 12월 19일 대선 당일 투표율이 박빙선거였던 2002년(70.8%)처럼 70%를 넘어설지도 관심거리다. 70% 투표율일 땐 4·11총선 유권자 수(4020만 명)를 기준으로 1407만 표(득표율 50% 선)를 확보하는 후보가 당선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정한울 동아시아연구원 부소장은 “ 10년간 유권자 고령화로 2030세대는 140만 표가 줄고, 5060세대는 570만 표가 늘어났기 때문에 투표율이 70%를 넘더라도 여야 어느 쪽에 유리하다고 예측하기 힘들다”며 “40대에서 승부가 갈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제 상황과 남북 관계 등의 경우 대선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과 이미 면역성이 커져 큰 변수가 안 된다는 시각이 엇갈린다.



양원보·정효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