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황에 ‘추석 알바’ 구하기 쉽지 않다

중앙일보 2012.09.10 00:05 경제 3면 지면보기
추석을 앞둔 유통업체들이 단기 아르바이트생 1만4000여 명을 고용한다. 지난해(1만6000여 명)보다 14%가량 줄었다. 백화점보다 대형마트들이 채용인원을 대폭 줄였다. 유통업체의 추석 아르바이트는 대학생과 주부들이 선호하는 일자리로 꼽힌다. 대부분 식사를 제공하는 데다 시간당 임금도 비교적 높기 때문이다. 업체마다 차이는 있지만 하루 4만~6만원 정도를 준다. 주요 업무는 추석선물 판매·포장과 배송 등이다.


유통업체 모두 1만4000명 채용

대형마트들 채용인원 확 줄여

 롯데백화점은 14~29일 진행하는 ‘추석 선물세트 행사’에 맞춰 6500여 명을 모집한다. 전국 31개 매장과 물류센터 등에서 일하게 된다. 현대백화점은 2000여 명을 모집한다. 물류센터 근무자 1000여 명 가운데 절반 정도는 30~40대 주부로 채울 방침이다. 이 회사 강면구 과장은 “택배를 가장한 강력범죄가 자주 일어나 고객들이 여성 배송인력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세계백화점은 1000여 명, 갤러리아백화점은 50명, AK플라자는 200명 정도를 뽑을 계획이다. 갤러리아의 경우 압구정동 명품관에 있는 식품관 리뉴얼 공사 때문에 채용인원이 지난해의 4분의 1로 줄었다.



 이마트는 지난해보다 25% 적은 2000여 명을 뽑는다. 홈플러스는 점포별로 10명씩 1300여 명을 모집한다. 지난해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규모다. 홈플러스측은 “경기침체에 대형마트 영업규제까지 겹쳐 채용인원을 크게 줄였다”고 말했다. 1000명을 고용할 롯데마트는 10일부터 매장별로 지원서를 받는다. 농협유통은 하나로마트와 하나로클럽에서 일할 인력 430여 명을 뽑는다.



채승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