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스케4' 심사위원 길 시각장애 이아름양 노래에 폭풍눈물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08 11:31
지난 7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4’에서 심사위원 길이 폭풍 눈물을 흘려 참가자들 못지 않게 화제가 됐다.



길을 울린 참가자는 태어났을 때부터 시신경이 말라있던 시각 장애를 가진 이아름 양이었다. 아름양은 과거 SBS ‘스타킹’에 출연해 일찍이 절대음감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아름은 청아한 목소리로 노래를 완창했고 길은 노래 도중 펑펑 눈물을 쏟으며 음악의 감동을 온 몸으로 체현했다. 길은 “너무 잘 한다. 최고다”라고 극찬을 날렸고 현미, 이승철 역시 극찬을 하며 이아름을 격려했다.



이아름은 슈퍼위크의 또 다른 기대주로 떠오르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주는 동시에 기대감을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