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영희 의원 사전구속영장 기각

중앙일보 2012.09.08 01:20 종합 8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돈 공천 사건의 핵심 인물인 현영희(61·여·비례대표·사진) 의원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혁 부산지법 영장전담판사는 7일 “검찰의 범죄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면서 “현 의원의 주거가 일정해 도주 우려가 없고, 관련자들이 이미 구속돼 증거인멸 우려도 없다”며 기각 사유를 밝혔다. 현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바 있다.



 현 의원은 4·11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15일 당시 수행비서인 정동근(37)씨를 통해 조기문(48·구속기소)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공천 청탁과 함께 3억원을 건넨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그러나 현 의원과 조씨는 “활동비조로 500만원을 주고받았다”며 3억원 전달 사실을 줄곧 부인해 왔다. 특히 조씨는 구속 수감된 후 “현 의원에게 500만원이 아니라 5000만원을 받았다가 돌려줬다”고 진술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위성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