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글 특별전, 추억의 그 잡지… ‘파주 북소리’ 15일부터 만나요

중앙일보 2012.09.08 00:10 종합 30면 지면보기
파주출판도시 책잔치 ‘파주 북소리’(조직위원장 이인재·김언호)가 15일 개막한다. 국내외 200여 개 출판사, 300여 개 문화예술 단체가 참가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북 페스티벌이다. 올해로 2회째다. 주제는 ‘책으로 소통하는 아시아’. 보고, 듣고, 만지는, 책에 관한 거의 모든 것을 모았다.



 올해 눈에 확 들어오는 프로그램은 한글특별 전시 ‘한글 나들이 569’(관람료 일반 5000원)다. 한글의 발자취를 보여주는 대규모 기획이다. 한글이 새겨진 버선본·부적·분판·담뱃대 등 다양한 생활용품이 선보인다. 모두 선조들이 썼던 것이다. 한글 전문가들의 특강도 진행된다.



 국립중앙도서관이 소장한 희귀본 잡지를 모은 특별전 ‘추억의 그 잡지’도 흥미롭다. ‘호주 우수 어린이책 일러스트전’,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선정한 ‘2012 디자인이 좋은 책’ 전시도 준비됐다.



 노벨상 수상작가 르 클레지오, 일본의 역사 소설가 사토 겐이치, 프랑스 문명 비평가 기 소르망 등 세계 석학 초청 강연도 마련됐다. 신영복·권영민·도정일 등 국내 인문학자의 강좌도 이어진다. 다산(茶山) 정약용 탄생 250주년을 맞아 그의 생애와 학문, 사상을 재조명하는 ‘다산의 날 기념강좌’도 열린다.



 각 출판사 사옥에서는 저자와의 대화, 창작 워크숍, 각종 체험 프로그램, 시 낭송, 전시와 공연 등이 펼쳐진다. 어린이 노래경연 ‘개똥이 노래잔치’(보리), 건축강좌 ‘서현의 건축과 음악’ ‘조정구의 새로운 한옥 이야기’(효형출판), 그림자극 동화구연(문발리헌책방골목), 딱정벌레·나비 표본전(탄탄스토리하우스) 등이 열린다. 자세한 프로그램과 일정, 장소는 북소리 홈페이지(pajubooksori.org) 참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