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女 바지에 적힌 한글 보니…빵터지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08 00:00
[사진=시민 제보]




  중국의 한 버스에서 중국인 20대 여성이 한국어가 가득 적혀 있는 바지를 입어 화제다.



7일 오전 중국 버스에는 중국인 여성이 흰색 바지를 입고 탑승했다. 하지만 이 여성의 바지에는 ‘보행정지’ ‘정지’ 등 한국어 교통용어가 가득 적혀 있었다.



버스가 한인 밀집지역인 왕징 등을 지나면서, 한국 교민들이 탑승했고, 이 여성의 바지는 SNS를 타고 확산되고 있다. 사진을 본 한국인들은 “신기하다” “차들이 정지할 것 같다”는 반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