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스타리카, 규모 7.6 강진 24명 사상…쓰나미 경보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06 08:50
중앙아메리카에 위치한 코스타리카에서 강진이 발생해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오전 중미 코스타리카 서부지역에서 규모 7.6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22명이 부상당했다. 이날 지진의 진앙은 코스타리카 수도 산호세에서 약 140km 떨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지진이 나자 산호세 지역에서 거리의 전신주가 흔들리며 일시 정전 사태가 벌어졌다. 특히 진앙과 가까운 지역들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해 가옥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현지 방송은 지진에 놀라 실신한 사람들의 모습을 내보내기도 했다. 산호세에 있는 학교에서는 학생과 교사들이 대피하고 휴대전화 통화가 일시 중단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진이 발생한 뒤로 코스타리카와 파나마 등지에 한때 연쇄적인 쓰나미 경보도 발령되면서 이들 중미 지역 전체가 긴장감에 휩싸이기도 했다.



코스타리카에서는 지난 1991년에 규모 7.6의 강진으로 47명이 목숨을 잃었고 2009년에도 규모 6.1의 지진으로 40명이 숨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