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퍼주니어 최시원 재력이 얼마길래? "MBC 살 수 있다" 폭소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06 08:32
최시원 집안의 재력이 얼마길래?



‘라디오스타’에서 이특이 최시원 재력을 과장하며 한 말이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슈퍼주니어 시원, 이특, 신동 은혁이 출연했다.



이날은 시원의 집안 재력이 화두에 올랐다. 최근 발표된 아이돌 재력 순위에서 제국의 아이들 형식이 1위를 차지, 최시원은 2위를 차지한 것을 두고 이렇게 이야기를 꺼낸 것. 이특은 “보통 부풀려 말하는데 우리는 줄여 말한다. 최시원 아버지는 자동차 회사 B사보다 더 큰 S사로 옮기셨다. B사는 어머니가 맡아서 하신다”고 설명했다. 또 멤버들은 최시원 집안 재력에 대해 “언론에 알려진 거에 몇 배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가족 재산이 아닌 개인 재산을 봐야 한다며 “우리에게 박형식도 큰 존재가 돼 통화도 하곤 하는데 밥 먹자고 하면 ‘버는 게 없으니 사줘요’ 한다. 걘 아무것도 없다. 최시원은 본인이 있다”라고 주장해 주위를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이특은 “멤버들끼리 차 타고 집 데려다 주는데 최시원이 압구정 쪽 집이 한 채가 아니다. 약간 체인점 같다. 3개월 전 앞 동 인테리어 하느라 뒷동 살고 있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놀라움을 전했다. 이어 멤버들은 “MBC도 살 수 있다”라는 농담으로 시청자들에게 폭소를 선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