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외국인 명의 대포폰 8000대 적발

중앙일보 2012.09.06 01:20 종합 22면 지면보기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5일 입국하지 않은 외국인의 여권 사본을 이용해 선불폰 8000여 대를 개통하고 이를 각종 범죄자에게 유통한 혐의(사문서위조 등)로 휴대전화 대리점 업주 반모(38)씨와 김모(44)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압수한 대포폰 이 서울 대치동 강남경찰서에 쌓여 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