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스크린도어로 지하철 발암물질 증가

중앙일보 2012.09.06 00:32 종합 24면 지면보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하철 승강장에 스크린도어가 설치된 후 전동차 내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 농도가 평균 53% 증가했다고 밝혔다. 다만 가장 높게 측정된 5호선(76.5Bq)도 법정 기준치(148Bq)의 절반 수준 이하로 인체에는 영향이 없다고 설명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