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해병 장교 7년 복무 뒤 사병 입대

중앙일보 2012.09.06 00:04 종합 30면 지면보기
김수환
“스스로 선택한 길이고 지금까지 제가 한 일 중에서 가장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육군 훈련소(논산)에서 훈련 중인 김수환 훈련병. 올해 26세다. 그는 미국 해병대에서 7년간 복무한 뒤 우리 육군 사병으로 지난달 13일 입대했다. 1986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태어나 미국 국적도 함께 갖고 있고, 이미 군생활을 할 만큼 한 청년이 대한민국 사병으로 입소한 것이다.


스물여섯 김수환 훈련병 “선택한 일 중 가장 뿌듯”

 김 훈련병의 부모님은 유학을 위해 미국으로 갔 다. 92년 김씨가 6살 때 가족들은 미국생활을 정리하고 귀국 했다. 김 훈련병은 중학교 2학년 때인 99년 혼자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그러나 고교 졸업 무렵 가정형편이 어려워져 대학진학을 포기하고 미 해병대에 입대(2004년)했 다. 연장 근무 포함, 7년간 복무한 뒤 지난해 4월 하사로 전역했다. 미 해병으로 일본 오키나와 등에서 훈련했고 2007년부터 2년간 주한미군으로 포항에서 근무도 했다. 그는 “해외에서 생활을 더 하게되면 병역을 면제 받을 수도 있지만 오랜 해외 생활로 한국에 대한 향수가 있었다”며 “비록 군대를 두 번 가더라도 떳떳하게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자원했고, 정말 잘한 결정 같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간부로 군생활을 하다가 훈련병이 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려니 어색한 점이 많습니다. 하지만 빨리 적응해 나라를 지키는데 일익을 담당하고 싶습니다.” 29일 자대 배치를 받을 예정인 김 훈련병은 제대 후 아버지의 사업을 돕고, 대학에도 진학하고 싶다고 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