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김국진의 현장박치기', 인터넷 신상털기 피해자의 고통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05 17:17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오는 6일 방영 예정인 JTBC '김국진의 현장박치기'에서는 인터넷에 만연해 있는 ‘신상 털기’에 대해 한 자리에 모이기 힘든 8인과 함께 한 토론이 방송된다.



‘신상’을 직접 털었던 사람부터 ‘신상’이 털렸던 사람, ‘신상’이 털리고 싶은 사람까지. 사회 각계각층의 전문가 8인이 모여 ‘신상 털기’에 대한 적나라한 대화를 나눴다. 토론 중간에 들을 수 있는 전문가들의 진짜 속마음까지 공개한다.



8명 사내들의 눈을 훈훈하게 만들어줬던 미모의 여인이 등장해 씁쓸한 미소만 남긴 채 자리를 떴다고 하는데. 과연 그녀의 정체는?!

뿐만 아니다, 문제의 동영상을 찍어 올리는 사람들의 심리를 알아보기 위해 제작진이 준비한 깜짝 리얼 실험까지.

특히, 이날 김국진의 파트너 가브리엘이 던진 한 마디 때문에 토론장에 있던 많은 사람들이 당황했다고 한다. 가브리엘이 던진 치명적인 한 마디는 '김국진의 현장박치기'는 6일 밤 11시 5분 JTBC에서 들을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