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4세男 가수, 12세 소녀와 열애 사실 공개…"같이 미치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05 15:16
중국에서 스물 네살 남자 가수가 열 두살 소녀와 열애를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신민왕(新民網) 등 중국 언론은 가수 장무이가 어린이 모델 미키와 열애 중인 사실을 인터넷을 통해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장무이는 중국에서 갓 데뷔한 가수로 잘생긴 외모와 음악실력으로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띠동갑 스캔들의 여자 주인공인 미키는 중국인과 독일인의 혼혈인 모친과 일본인 부친 사이에서 태어난 캐나다 국적의 교포다. 2009년 한 어린이 모델 선발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며 중국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



장무이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미키의 허리를 감싸안고 있는 사진, 서로 바라보며 손가락을 마주대는 사진 등을 올렸다. 또 미키에게 “같이 웃고 같이 미치자”, “네가 기쁘면 나도 기뻐” “애기야, 수고했다”라는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중국 대중들은 이들의 사랑을 응원하기 보다 “말이 안 된다”, “인기를 끌려는 쇼일 것이다” 등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