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문선명 총재 애도" 조전 보내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05 10:00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문선명 통일교 총재 유가족에 조전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5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문 총재의 별세에 대해 유가족들에게 조전을 보내 애도의 뜻을 밝혔다고 5일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은 조전에서 “세계평화연합 총재 문선명 선생이 병환으로 서거했다는 슬픈 소식에 접해 한학자 여사와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라고 밝혔다. 또 “문선명 선생은 서거하였지만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통일과 세계평화를 위해 기울인 선생의 노력과 공적은 길이 전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제1위원장이 어떤 경로로 조전을 보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문 총재는 1991년 12월 방북해 김일성 주석을 만난 후 지속적으로 북한과 인연을 맺어왔다. 1994년 7월 김 주석이 사망했을 때 박보희 당시 세계일보 사장 등을 보내 조문하도록 했다. 지난해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했을 때에도 문 총재의 아들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이 방북했다. 김 제1위원장이 조전에 이어 조문단을 파견할지도 관심이 모아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