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9월 5일

중앙일보 2012.09.05 02:08 종합 8면 지면보기


빗속에 포함된 오염물질은 두피의 모공을 막아 모낭에 염증을 유발합니다. 두피상태가 나빠지면 탈모가 악화될 수 있습니다. 우산·우비를 챙기고, 비를 맞았다면 귀가 후 바로 머리를 감는 게 좋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피부과 박현선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