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꼼수 아이가” 야유 받으며 문재인 아슬아슬한 7연승

중앙일보 2012.09.05 01:48 종합 6면 지면보기
문재인 후보가 4일 열린 민주당 경남 경선에서 1위 확정 뒤 지지자들에게 주먹을 쥐어 화답하고 있다. [창원=뉴시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김두관 후보가 ‘안방’ 대결에서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4일 경남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순회경선에서 경남 거제 출신의 문 후보는 1만1683표(45.09%)를 얻어 경남지사를 지낸 남해 출신 김 후보(1만1381표, 43.93%)를 300여 표 차로 눌렀다. 순회경선 7연승째다. 다만 문 후보는 경선을 할수록 누적 득표율(45.95%)이 과반에서 멀어져 결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김 후보는 누적 득표율(20.35%)에서 2위 손학규 후보(22.64%)와의 격차를 좁혔다.


경남 경선서 김두관에 신승

당원들 지도부 불신 더 커져

 이날 경선은 폭력 사태를 우려해 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임채정)가 무대가 있는 1층 출입구에 검은 양복을 입은 행사관리요원들을 배치하고 일일이 신분증을 확인한 뒤에야 입장이 가능하도록 통제했다.



 그러나 현장에선 소란이 계속됐다. 손학규·김두관 후보 지지자들은 당 지도부와 문 후보가 연설할 때 비난을 퍼부었다. 특히 이해찬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준비를 이유로 불참하는 바람에 박지원 원내대표가 인사말을 대신 하려 하자 “때리 치아라(때려 치워라)” “ 사퇴해라” 등의 고함이 터져나왔다.





연설에서 손 후보는 “ 친노 당권파들은 조직된 ‘모발심’(모바일 민심)이 당심과 민심을 왜곡하는 경선을 만들었다” 고 말했다. 김 후보는 “패거리주의가 난무하는 민주당을 어떻게 국민들에게 사랑하고 믿어달라고 요구할 수 있겠느냐”며 “ 친노·비노 계파를 없애야 민주당이 산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경선 결과보다 더 낮은 (손 후보 등의 대선주자) 여론조사 지지도가 매일같이 보도되는데도, 경선 결과에 결코 승복하지 않는다”며 “경선을 흠집 내고, 당에 상처를 주고, 급기야 ‘정체불명의 모바일 세력’이라며 참여해주신 국민의 성의까지 모욕하고 있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 내가 후보가 되면 다른 분의 도움을 청할 것이고, 만약 다른 분이 후보가 되면 제가 선대본부장이라도 맡겠다”고 했다. 그러나 그의 연설 도중에도 반대파들은 “꼼수 아이가(아니냐)” 등의 야유를 보냈다.



민주당은 이날 마감한 대선 경선 선거인단이 총 108만500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김경진·류정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