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 → 은퇴 고민 → 부상 → 8년 만에 또 금

중앙일보 2012.09.05 00:30 종합 29면 지면보기
김영건이 4일(한국시간) 런던 엑셀 노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2 패럴림픽 탁구 남자 단식 클래스4 결승전에서 중국의 장얀을 3-1로 물리치고 금메달을 따낸 뒤 관중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그만두지 않길 잘했어요.”

김영건 금빛 핑퐁 인생



 런던 패럴림픽 남자 탁구에 출전한 김영건(28)은 4일(한국시간) 런던 엑셀 노스 아레나에서 열린 탁구 남자단식 클래스4 결승전에서 중국의 장얀을 3-1로 누르고 번쩍이는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탁구에서 나온 첫 금메달이자 한국 선수단의 네 번째 금메달이었다.



 경기는 세계랭킹 1위(김영건)와 2위(장얀)의 맞대결인 만큼 팽팽했다. 하지만 4세트 10-9로 앞선 상황에서 김영건이 때린 공이 네트를 맞고 상대편 테이블에 두 번 튀는 순간 모든 긴장은 실처럼 풀렸다. 경기장엔 한국 응원단의 ‘대한민국’ 소리만 울렸다.



 김영건은 “그만두지 않길 잘했다”며 활짝 웃었다. 그 말 한마디에는 지난 8년간 겪었던 ‘금메달-은퇴 고민-부상’ 등의 모든 과정이 함축돼 있다. 그는 이미 약관의 나이로 참가한 2004년 아테네 대회에서 단식·단체전 2관왕에 오른 바 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금메달을 따내도 마음껏 즐길 수 없는 상황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비장애인 선수에 비해 턱없이 적은 연금 혜택과 미래에 대한 불안은 ‘은퇴 고민’을 불러왔다.



 그러나 오래된 ‘친구’를 놓을 수 없었다. 중학교 1학년 겨울 갑자기 척수염 진단을 받고 장애인이 된 뒤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탁구를 시작한 김영건은 탁구에 대한 애정을 다시 한번 다잡았다. 마침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는 비장애인 선수와 장애인 선수의 메달 연금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하지만 이번엔 부상이 또 발목을 잡았다. 대회 직전 휠체어에 살결이 쓸려 화상을 입었고 한 달간 운동을 하지 못했다. 그렇게 그의 금메달 도전은 무위에 그쳤다.



 절치부심 끝에 찾아온 2012년 런던은 달랐다.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쳤고 8년 만에 소중한 금메달을 찾아왔다. 그리고 가벼운 마음으로 4년 뒤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 대회를 향한 출사표도 던질 수 있게 됐다. 이날 탁구 남자 단식 클래스2에 나선 김경묵(47)과 양궁 여자 개인 리커브 스탠딩의 이화숙(46)은 은메달을 따냈다.



런던=정종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