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9월 4일

중앙일보 2012.09.04 01:52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압이 변하면 퇴행성 관절염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비가 오면 기압이 낮아지고 운동도 못해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의자에 앉아 무릎을 펴는 동작이나 스트레칭을 하면 근력이 강화돼 통증을 줄일 수 있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관절척추전문센터(정형외과) 한혁수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