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현무 마지막 방송에 결국 눈물, "잊지 않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31 15:02
[사진=KBS 2FM ‘전현무의 가요광장’ 보이는 라디오 캡처]


전현무 아나운서가 마지막 방송에서 눈물을 흘렸다.



전현무는 31일 낮 12시 방송된 KBS 2FM ‘전현무의 가요광장’ 마지막 방송에서 감정에 복받쳐 눈물을 흘렸다. 전현무는 “아 죄송하다. 주책이다. 3부까진 잘 참았다. 여러분 사연을 보며 눈물이 나더라. 왜 이럴까. 진짜로 안 울줄 알았다. 유쾌하게 여러분하고 같이 웃으면서 끝낼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방송이 내가 KBS에서 하는 마지막 방송이다. 9월초께가 되면 모든 녹화방송도 끝이 난다. 오늘이 내가 KBS에서 마이크를 들고 하는 마지막 방송이다. 정말 감사할 분들이 많다. KBS를 떠나서도 KBS 모든 분들, 시청자 청취자 여러분 모두 잊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현무는 최근 KBS에 사의를 표명했고, 8월 31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가요광장’에서 하차한다.



장은영 인턴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