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퍼모델 도전자 최소라, 밤에 한강공원 갔다가 안티팬에 '얼굴 테러' 경악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31 09:47
[사진=최소라 페이스북]


모델 최소라(20)가 안티팬에게 얼굴 테러를 당했다.



현재 온스타일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3(이하 도수코3)'에 출연중인 최소라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 내 얼굴, 병원에서 흉은 안 진다는데.. 뭔 일이래"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최소라의 얼굴에는 손톱자국으로 보이는 세 개의 긴 상처가 이마부터 뺨까지 선명하게 이어져 있다.



하루 뒤인 30일 최소라는 다시 페이스북에 "촬영 때문에 4시에 일어났는데 엄마가 울며 내 상처를 쓰다듬고 계셨다. 일 안 커지길 바랬는데 이미 다 퍼졌고 죄송하다"며 "촬영 때문에 화장으로 가렸지만 티 난다. 안티도 관심이라 생각하고 좋게 생각하려 했는데 안티는 안티일 뿐"이라며 안티팬에 공격을 당했다는 사실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도수코 3' 관계자는 "최소라씨가 다른 촬영을 위해 29일 밤 한강공원에 갔다가 여성들에게 (테러를)당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자세한 경위와 피해 정도는 이후 확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슈퍼모델 얼굴에 상처를 내다니 말도 안된다", "얼른 상처가 아물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