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선명 교주 현대의학으론 호전 불가능. 통일교 병원 이송"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31 09:39
[사진=중앙포토]
통일교 문선명 교주(93)의 병세가 현대의학으로는 호전시킬 길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교 측은 30일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문 교주는 서울 성모병원에서 통일교 소유의 청평단지 내 청심국제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통일교 측은 문선명 교주가 현재 폐렴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지 보름여 지났으며, 콩팥 기능이 정지되고 간의 기능도 급속도로 떨어져가는 등 합병증 증세가 계속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각종 기계들의 도움을 받아 생명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