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대기업 회장, 미니스커트 입은 젊은 여성 뒤로 다가가더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31 09:28
전(前) 일본IBM 회장이 출근길 기차역에서 한 여성의 치마 안을 몰래 촬영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일본 경찰과 언론은 오토시 다쿠마(63) 전 일본IBM 회장이 지난 22일 오전 8시 도쿄JR 요츠야 역 에스컬레이터에서 자신의 아이팟에 내장된 카메라를 이용해 한 여성의 치마 속을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오토시 회장이 촬영하고 있던 것을 본 옆 사람이 신고해 붙잡혔다.



오토시 회장은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으며, 경찰에 “훔쳐보는데 흥미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으로 오토시 회장은 일본IBM 최고고문직을 포함해 5개의 사외이사직을 내놓았다.



오토시는 1999년부터 2009년까지 일본IBM 사장을, 이어 지난해 5월까지는 회장직을 맡았으며 사건 전까지 최고고문의 직함을 갖고 있었다.



장은영 인턴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