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1 총선 때 CNC에 협력한 업체들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2.08.31 01:25 종합 16면 지면보기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가 통합진보당 이석기(50) 의원이 운영한 선거홍보대행사 CN커뮤니케이션즈(CNC)의 협력업체인 우진미디어를 최근 압수수색한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우진미디어는 지난 4·11 총선 때 CNC를 통해 통합진보당 김선동(45·전남 순천-곡성) 의원 등에게 유세차량을 제공했다. 검찰은 CNC로부터 차량이나 선거홍보물 용역을 받은 다른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선거보전비 부풀려 신고 의혹
검찰 “규모 확인 위해 자료 확보”

 검찰 관계자는 “순천지청에서는 CNC가 2010년 지방선거 때 관여한 수사에 초점을 뒀지만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가져온 뒤에는 4·11 총선과 관련한 부분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말 이청호 부산 금정구의원(통합진보당)은 “CNC의 총선 비용 부풀리기를 위한 담합이 있었다”며 익명 가담자의 자필 진술서를 공개했었다. 이 진술서에는 “선거자금 보전 청구 기한 일주일 전인 지난 4월 16일 광주시당 사무소에 선거에 출마한 8명의 후보 회계책임자들이 모여 ‘CNP전략그룹(현 CNC)과 합의해 가격을 최대한 부풀리자’고 회계처리 교육을 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검찰은 지난달 이청호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총선 때 CNC가 선거보전 비용을 허위로 신고한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당시 용역을 맡았던 업체들의 자료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검찰 확인 결과 CNC는 총선 때 진보당 후보 20명의 홍보를 대행하고 선관위로부터 12억원이 넘는 돈을 보전받았다. 검찰은 2010년 6·4 지방선거 때도 CNC가 3억원 정도의 비용을 부풀려 받은 것으로 파악했다. CNC 측은 “홍보대행을 해주고 이윤을 붙이긴 했지만 선거관리위원회가 해당 청구 항목에 대해 철저한 실사와 심사를 거쳐 보전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허위로 선거비를 부풀릴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다음 달 초부터 총선에 관여한 CNC와 홍보대행을 맡긴 후보자 측 인사들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