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세종 기반시설 공동사용 논의 나서

중앙일보 2012.08.31 01:05 종합 24면 지면보기
대전시와 세종시, 행정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대전시의 기반시설을 세종시와 공동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을 추진한다. 그러나 세종시는 기반시설 공동활용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총리실 주재로 건설청과 3자 협의
세종시는 독자시설 입장 고수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29일 세종시 한솔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총리실 세종시지원단장 주재로 ‘대전-세종, 상생발전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반시설 공동활용에 대해 대전시는 긍정적인 의견을, 세종시는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각각 원론적인 주장만 앞세웠다. 그러나 앞으로 대전시와 세종시, 행복청의 국장급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한 달에 한 번 정도 만남을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세종시 관계자는 “자족도시를 지향하는 만큼 자체적인 기반시설 입주가 우선”이라며 지난 2월 세종시가 출범하기도 전에 대전시와 행복청이 ‘상생발전 협약’을 맺은 점에 대해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협약은 세종시의 정주여건 지원과 과학벨트 거점·기능지구 연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반면 대전시는 종전대로 2030년까지 인구 50만명이 될 때까지는 대전시의 인프라를 이용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점을 적극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복청은 세종시의 기반시설을 일시에 다 갖추기 어렵다는 점을 들어 세종시와 대전시가 미래를 염두에 두고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는 중립적인 입장을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