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제주서 1만5000년 전 사람 발자국 발견

중앙일보 2012.08.30 01:17 종합 21면 지면보기


제주도 서귀포시는 안덕면 사계리와 대정읍 상모리 일대 해안에 있는 천연기념물 제464호 ‘제주 사람 발자국과 동물 발자국 화석 산지’에서 1만5000년 전 사람 발자국 화석 7개가 새로 발견됐다고 29일 발표했다. 윤봉택 서귀포시 문화재담당이 사람이 걸어간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다음 달 초 현장 조사를 할 예정이다. [제주=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