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한이 갈린 강원도 평화특별자치도 만들자”

중앙일보 2012.08.30 00:36 종합 23면 지면보기
강원도는 29일 평화특별자치도 설치 등 5개 과제를 확정, 12·19 대통령 선거 공약으로 여·야 후보 측과 각 정당에 제시했다. 강원도는 포럼, 대선주자 초청 토론회 등을 통해 이들 과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대선 공약에 포함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도, 대선 공약에 넣어달라 건의

 1순위 과제로 제시한 강원평화특별자치도는 분단된 강원도에 특별한 지위를 부여하는 제도와 특별회계 신설, 남북협력기금 활용 등 안정적인 재정지원과 함께 남북 고성군을 남북한이 통일된 공간과 제도를 적용하는 ‘남북일제(南北一制)’시범지역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또 ▶설악산-금강산 관광자유지대 ▶동해안 공동 어로 구역 운영 ▶철원-동해안의 평화산업단지 개발 등이 포함됐다.



 대륙으로 가는 대륙전진기지 구축을 위한 방안도 내놓았다. 대륙으로 가는 인적 물적 전진기지를 강원도 중심으로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지정 외에 양양~속초를 잇는 동북아 자유무역지대 조성, 시베리아종단철도(TSR)와 한반도종단철도(TKR)의 연결, 북극항로의 동해안 출발 등을 담았다.



 강원도는 내부를 튼실하게 하는 지역공동체 복원도 과제로 선정했다. 지역 금융, 지역 문화, 지역 항공 등 지역의 자립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강원은행 설립과 함께 강원항공, 중증외상센터 설립 등에 법적 제도적 뒷받침을 대선주자에게 요청했다.



 2018평창겨울올림픽대회에 대한 국가 지원도 공약 과제에 포함됐다. 국가위상을 높이고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 진입을 위해 2018겨울올림픽의 성공적 개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인식 아래 열악한 지방재정을 감안 국가 주도적으로 지원할 것을 제안했다.



 강원도는 이 밖에 춘천권은 문화콘텐트 핵심도시, 원주권은 의료기기 전용단지, 강릉권은 국제적인 연구개발단지 등 권역별 특성화된 발전전략도 공약 과제로 제시했다.



최문순 지사는 “이번 선거는 강원도의 발전을 담보할 하나의 변곡점이 될 수 있다”며 “강원도의 존재 양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공약을 개발해 제시했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