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창시절 짝사랑' 다시 만난 女, 반응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29 14:50
짝사랑했던 학창시절 이성 친구를 성인이 되어 만났을 때 느끼는 실망감은 남성보다 여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결혼을 앞둔 여성 4명 중 3명은 과거 학창시절 호감을 가졌던 남성을 다시 만났을 때 실망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연애결혼 정보업체 커플예감 필링유(www.feelingyou.net)와 공동으로 지난 23일부터 29일까지 전국 미혼남녀 516명(남녀 각 258명)을 대상으로 ‘학창시절 짝사랑했던 동창생을 지금 만났을 때 느끼는 호감도’에 대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 응답자의 56.1%와 여성의 76.4%가 ‘다소 실망스럽다’(남 39.9%, 여 56.2%)거나 ‘매우 실망스럽다’(남 16.2%, 여 20.2%)고 답해 남녀 모두 절반 이상이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학생 때보다 ‘훨씬 더 매력적이다’(남 10.9%, 여 3.5%)와 ‘다소 매력적이다’(남 7.4%, 여 5.0%)고 답한 비중은 남성 18.3%와 여성 8.5%에 그쳤다. 이 밖에 ‘그때와 비슷하다’는 응답한 비율은 남성 25.6%, 여성 15.1% 였다.



한편 ‘학창시절 인기 있던 이성 친구가 비호감으로 변한 요인’으로는 남성의 경우 ‘볼품없는 외모’(34.5%)를, 여성은 ‘내공 부족’(26.0%)을 각각 첫 손에 꼽았다.



그 뒤로는 남성이 ‘내공 부족’(31.0%)과 ‘세련미 부족’(10.5%), ‘(말이 안 통할 정도의) 수준 차이’(9.7%) 등을 들었고, 여성은 ‘볼품없는 외모’(21.7%)를 내공 부족 다음으로 꼽았다. 이어 ‘선호도 낮은 직장’(17.4%), ‘악화된 집안환경’(13.2%) 등을 비호감 요인으로 지적했다.



이와 반대로 ‘별로 눈길을 끌지 못했던 이성 친구가 현재 매력 만점으로 변한 요인’은 남녀간에 많은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매력적인 외모, 신체조건’(31.4%)을 꼽은 비중이 가장 높고, ‘번듯한 직업, 직장’(20.9%), ‘성격, 가치관’(17.4%), ‘능력, 교양’(12.8%), ‘성향, 코드’(10.5%) 등의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그러나 여성은 ‘번듯한 직업, 직장’(29.8%)과 ‘능력, 교양’(24.8%)을 비슷하게 1, 2위로 꼽았고, 그 외 ‘성격, 가치관’(19.8%)과 ‘매력적인 외모, 신체조건’(14.7%), ‘성향, 코드’(7.0%) 등을 매력 가점요인으로 꼽았다.



이가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