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속해야 할 사람이…" 경찰관, '업소 여성' 불러…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29 09:04
성매매를 단속해야할 한 경찰관이 성매매 업소의 여성을 불러 '부적절한 행위'를 하다 적발됐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출장 성매매 단속 과정에서 업소 여성으로부터 마사지를 받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한 A(52) 경위에게 1계급 강등 징계와 함께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찰관은 지난 17일 관내에서 출장 성매매 단속을 하면서 업소 여성을 여관으로 불러 마사지를 받았다. 해당 경찰관은 이후 이 여성과 업주를 성매매 혐의로 입건했다.



안산단원서 청문감사관실은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는 등 단속 과정과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A경찰관을 대기발령한 뒤 27일 경사로 강등 처분했다. 경찰은 또 해당 업소 여성이 A경찰관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함에 따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두 사람의 DNA 샘플을 보내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