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3년전 물속서 실종된 다이버, 시신상태 '경악'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29 00:09
[사진=데일리 메일]


13년 전 난파선 탐색을 하다 숨진 아마추어 다이버가 ‘미라’로 발견돼 화제다.



미국 언론은 “지난 22일(현지시각) 미국 미시간호에서 한 아마추어 다이버의 시신이 사망 당시 모습 그대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미라로 발견된 이 다이버는 당시 52세였던 더크 칸(Dirk Kann)으로 알려졌다. 그는 1999년 9월 미국 미시간 호(湖)에서 가라 앉은 난파선 레이크랜드 호 탐사를 위해 물 속으로 들어갔다가 실종되었다고 한다.



발견 당시 그는 실종 때 입었던 다이빙 수트를 그대로 입고 있었고, 산소탱크도 멘 상태였다.



전문가 앨런 판크는 “레이크랜드 호가 있는 지점은 깊고 압력이 세며, 수온은 2도 정도로 냉장고 같을 것이다. 그래서 시신이 오랫동안 보존될 수 있었을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장은영 인턴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