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천재 3위' 한국인, 지금은 충청도에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29 00:01
'전세계에서 가장 머리가 좋은 사람들은 대체 뭘 하고 살까?'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27일(현지시간) 현존하는 사람들 중 가장 IQ(지능지수)가 높은 10명의 명단과 그들의 현재 생활을 공개했다.



사진=허핑턴포스트
세계에서 가장 높은 IQ를 가진 사람은 테렌스 타오(37)로 그의 IQ는 230이다. 타오는 8살때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SAT)에서 760점을 받았고, 20살에 미국 프린스턴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4살에는 세계적인 명문대학인 UCLA 사상 최연소 정교수가 됐다.



2위는 IQ 225의 크리스토퍼 히라타(30)다. 그는 16살에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며 22살에 박사학위를 취득해 현재 서부의 MIT라 불리우는 캘리포니아공과대학(Caltech)에서 교수로 재직중이다.



3위는 한국인 김웅용(50)씨로 IQ는 220이다. 그는 5살에 4개 언어를 구사했으며 8살때 이미 NASA의 초청을 받아 연구에 참여했다. 하지만 12살부터 NASA에서 선임연구원으로 근무하던 김씨는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며 16살에 한국으로 귀국했다. 이후 검정고시를 거쳐 충북대에서 토목공학을 공부하고 현재는 충북개발공사에서 기획홍보부 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이밖에도 IQ가 192로 세계에서 네번째로 높은 릭 로즈너(71)는 방송작가로 활동했으며 한 때는 누드모델을 하기도 했다. 5위는 체스역사상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는 러시아의 개리 카스파로프(49)다.



IQ 190인 그는 23살때 체스 챔피언이 된 후 13년 동안 세계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결국 '슈퍼컴퓨터'와의 게임에서 패배한 뒤 2005년 은퇴했다. CBS의 인기 법정드라마 '샤크'로 잘 알려진 배우 제임스 우즈(65)도 IQ 180의 천재다. 그는 MIT 입학 당시 SAT 만점을 받아 미국 전역에 이름을 날렸다.



IQ 170의 천재는 3명이나 된다. 앤드루 와일스(59)는 영국의 수학자로 300년간 아무도 풀지 못했던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를 증명해 냈으며, 쥬디트 폴가(36)은 15세때 최연소 체스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 창업자인 폴 앨런(59)의 IQ도 170이다.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70)의 IQ가 160으로 10위를 차지했다.



허핑턴포스트는 "전세계의 50%의 IQ가 90~110 이며, IQ 140이 넘는 사람은 전세계 인구의 0.5%에 불과해 천재라는 소리를 듣는다"고 전했다.





김혜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