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정우, "학창시절 '전과목 과외' 받았지만…"

중앙일보 2012.08.28 10:33
[사진=SBS `힐링캠프` 캡처]


배우 하정우가 학창시절 과외와 얽힌 사연을 털어놓았다.



하정우는 27일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중1때는 반에서 30~40등을 했지만 중2때부터 10등 안에 들었다. 중2때 담임선생님이 '아버지가 유명하신데 넌 왜 공부를 못하니. 커서 뭐가되려고 그래'라고 해서 승부욕이 발동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어 "수학이 너무 어려워 어머니께 과외를 요청했다. 유명 학원의 인기강사로 계시던 선생님을 초빙해 수학을 배웠다. 한 달 뒤 90점을 돌파했다"며 "하지만 고액 과외라 오래할 순 없었다. 한 학기만에 결별을 선언하고 좀 더 비용이 저렴한 선생님을 만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느낌 있는 엘리트 배우가 되고 싶어 연극영화과가 아닌 일반학과에 진학하려 했다. 그러나 고 3때 전과목 과외까지 받고도 수능을 망쳐 결국 연극영화과에 진학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원호연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